이전 포스트에서 소개했던 모바일 프로세싱을 실제 사용해 보도록 하겠다.

노키아 6210S를 구입한 사람들도 많아졌고 최근 노키아 5800 Music edition이 판매되기 시작하여 Symbian S60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났기 때문에 모바일 프로세싱을 실제 폰에서 사용해 보기가 매우 편해졌다.

모바일 프로세싱을 설치해 주려면 Java, Java Wireless Toolkit for CLDC (WTK, 현재 최신버젼은 2.5.2_01이다), mobile processing까지 총 3개의 파일이 필요하다.
JavaWTK는 sun의 웹 사이트에서 다운받을 수 있고 mobile processing은 모바일 프로세싱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으면 된다.

파일을 다 다운받았으면 먼저 java를 설치해준다. 이미 설치되어 있는 경우 이 단계는 건너뛰면 된다. 그 다음 WTK를 설치해 준다. 그리고 WTK가 설치된 위치를 기록해 놓는다. (디폴트는 c:\wtk2.5.2_01 이다.)
마지막으로 다운받은 mobile processing 파일의 압축을 풀어준다. 모바일 프로세싱은 별도의 설치 과정이 필요없이 그냥 압축을 풀어주면 된다.


압축을 풀면 위와 같은 파일이 보인다. 여기서 'mobile'을 더블클릭해서 실행해 주면 된다. (별도의 설치과정이 없기때문에 시작메뉴에도 자동으로 등록되지 않는다.)


모바일 프로세싱을 실행시킨 화면이다. 프로세싱 화면과 거의 동일하다. 다만 모바일 프로세싱을 사용하려면 먼저 환경설정을 해 줘야 한다.


File->Preferences 를 선택한다.


Preferences 창이 열리면 Mobile 탭을 선택한다.


이 화면에서 아까 설치한 WTK의 위치를 지정해 줘야 한다. 그리고 자신이 사용할 폰의 CLDC와 MIDP 버젼을 지정해준다. 최근 1~2년 사이에 나온 폰들이면 거의 다 CLDC 1.1과 MIDP 2.0을 지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각 폰의 technical specification을 참조하면 된다.

여기까지 하면 모든 설정이 끝나고 모바일 프로세싱을 사용할 수 있다.


테스트를 위해 File->Example에서 예제를 하나 선택해 보겠다. 여기서는 keypad를 선택했다.


화면 위쪽의 아이콘들 중에 가장 왼쪽의 삼각형 버튼을 누르면 프로그램을 컴파일하고 폰 에뮬레이터에서 실행을 해 준다.


실행을 시키면 이런 폰 에뮬레이터 창이 뜨고 프로그램이 로드된 걸 볼 수 있다. 로드된 프로그램을 실행하려면 오른쪽 소프트키(화면 오른쪽 아래 Launch 표시 바로 아래쪽의 '.' 버튼)를 눌러주면 된다.


'keypad' 프로그램이 실행된 화면이다. 프로그램을 종료하려면 왼쪽 소프트키를 눌러주면 된다.


'keypad' 프로그램은 숫자키패드를 누르면 그에 해당하는 수직막대기를 화면에 그려주는 프로그램이다. 몇개의 숫자키를 눌렀을 때 화면이다.

이 런 식으로 작성한 프로그램을 실제 폰이 없는 경우에도 컴퓨터 상에서 테스트가 가능하다. 디버깅이 다 끝났으면 만들어 진 프로그램을 직접 폰에서 실행시킬수도 있다.


File->Export MIDlet 을 선택하면 이 소스코드를 폰에서 실행할 수 있는 JAVA MIDlet으로 만들어준다.


위에서 Export MIDlet을 선택하면 keypad.jar 파일을 만들고 탐색기에서 그 파일이 들어있는 폴더를 자동으로 열어준다.


이제 만들어 진 파일을 폰으로 넣어주기만 하면 된다. MicroSD카드에 복사해서 옮겨도 되지만 여기서는 블루투스를 이용해 옮겨보겠다. (단 폰은 미리 컴퓨터와 페어링 되어 있어야 한다.) 'keypad.jar'파일을 선택한 다음 마우스 오른쪽 클릭해서 Send to->Bluetooth device를 선택한다.


Bluetooth File Transfer 창이 열리고 블루투스 디바이스들을 보여준다. 원하는 폰을 선택해주면 된다.



이렇게 전송이 끝났으면 폰에서 받은 프로그램을 설치할거냐고 물어본다. 설치해 준 다음 프로그램을 실행시키면 위의 시뮬레이터에서 본 것과 동일하게 움직이는걸 볼 수 있을 것이다.

모바일 프로세싱은 이전에 프로세싱이나 아뒤노를 사용해 본 사람이라면 거의 동일한 구조와 문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배우기 쉽고 폰 프로그래밍을 할 때 단말기별로 신경써야 하는 것들을 알아서 처리해주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다.

또한 단순히 키패드 입력, 화면 제어뿐 아니고 폰의 블루투스 통신도 프로그래밍이 가능하기 때문에 임베디드쪽으로도 다양하게 응용이 가능하다. 아뒤노에 블루투스 모듈을 붙이고 모바일 프로세싱으로 폰과 통신을 하게 해 주면 폰을 아뒤노의 입출력 디바이스 또는 리모컨으로 이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다.
Posted by nautes

이전버튼 1 2 3 4 5 6 7 ··· 97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