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새로 나온 SATA하드를 장착한 노트북들중에 윈도우 XP를 설치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내가 고생했던 모델은 도시바의 Satellite A205-S5804 였다.

윈도우를 설치를 진행하다 보면 하드를 포맷하고 윈도우를 어느 파티션에 설치할거냐고 묻는 부분에 가서 '하드 디스크가 없다'라는 소리를 하고 더 이상 진행을 시킬 방법이 없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화면으로 넘어가지를 못한다. -_-)

문제의 원인은 인텔의 새로운 칩셋(965)이었다. 이 놈들은 ICH8 HBM/AHCI SATA DRIVER를 사용해야 하는데 이 드라이버는 기본적으로 XP install cd에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윈도우 설치 프로그램이 SATA하드를 인식하지 못하게 되어 버리는 것이다.

델에서 나온 모델은 칩셋을 다른걸 사용했는지 확인해보지는 않았지만 BIOS에서 PATA 호환으로 동작하게 해 주는 옵션이 있어서 이걸 켜주면 바로 xp를 설치할 수 있는데 비해 도시바 저 모델의 경우는 BIOS에 그런 종류의 옵션이 아예 없어서 윈도우 XP 원본 설치CD만으로는 설치할 방법이 없다.

이 경우 해결책은 윈도우 XP 설치CD에 필요한 SATA device driver를 추가시켜서 설치 프로그램이 SATA하드디스크를 인식하게 만들어 줘야 한다.

이 문서가 구글신의 도움으로 찾은것인데 지금은 링크가 바뀐거 같아 편의를 위해 pdf 파일을 첨부해 놓았다.


Posted by naut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2 16:08

    FDD 없는 노트북에서 윈도 설치시 하드가 인식되지 않을 때

    USB-FDD를 지원하는 플래시 메모리에 F6 드라이버를 저장해서 설치하시면 간단합니다.
    (국내 S사의 제품이 유일한 것 같은데, 용산에 가보니 1만원 하네요.)
    윈도 CD 설치 초기에 "다른 드라이버를 설치하려면 F6 누르세요."에서 "F6" 누르고
    나중에 "드라이버 위치" 물을 때 "S" 누르고 플래시 메모리에 있는 드라이버를 지정하면 됩니다.
    F6 드라이버는 칩셋 제조사(거의 인텔) 사이트에 가면 칩셋별로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저도 드라이버 구하다가 이 곳까지 왔네요. 허접하지만 도움이 될까 해서 몇자 적었습니다.

태평양 횡단등의 장시간 비행시 노트북이나 휴대용 게임기(PSP, NDSL), iPod등의 장비를 가지고 지루함을 달래게 된다. 하지만 문제는 배터리가 비행 시간만큼을 버텨주지 못한다는데 있다. 특히 노트북에서 DVD로 영화라도 보게 된다면 3~4시간 이상 사용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언제나 해결책은 있는법!
모든 항공사, 좌석마다는 아니지만 전원포트가 있는 경우가 있다. 단 대부분의 경우 자동차 시거잭과 마찮가지로 DC +12V가 공급되고 아주 예외적인 경우에 AC 110V가 나오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DC 12V를 AC 120V로 바꿔주는 Power Inverter라는 변환기가 필요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종류의 제품들이 나와있고 그 중에 노트북 전용이라 광고하는 제품들이 있는데 그런 제품은 보통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꼭 노트북 전용이라는 제품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위에 사진이 내가 사용하는 제품이다. 노트북 전용제품은 보통 $80~100정도 하는데 비해 저 제품은 FRY'S에서 $30에 구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력 12VDC, 출력 120VAC/60Hz 80W/100W 인 제품이다. 게임기나 아이팟류의 경우 소비전력이 크지 않아서 거의 신경쓸 필요가 없지만 노트북의 경우 전력소비를 확인하고 그것보다는 여유있는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해주면 된다. 내가 사용하는 노트북은 11.1" 소형 노트라 전력소모가 작은편인데 15" 모델들은 저것보다는 약간 더 큰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제품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의 커넥터를 비행기나 자동차의 12V전원에 연결해서 전원을 공급 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쪽에 120V AC 콘센트와 추가로 +5V DC전원을 위한 USB커넥터가 있다. 아이팟 같은 경우 USB케이블을 여기에 꼽아주면 바로 충전하면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노트북인 경우 아답터를 120V AC콘센트에 연결해주면 된다.

즉 비행기 (12V DC) --> 인터버 (120V AC) --> 노트북 아답터 --> 노트북 순으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것이다.

비행기의 12V 전원 커넥터는 자동차 시거잭과 다른 모양이라 거기에 맞는 커넥터가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에서 왼쪽이 자동차 시거잭에 사용하는 플러그이고 오른쪽이 비행기에 사용하는 플러그이다. 대다수의 비행기는 오른쪽 형태의 전원 콘센트를 가지고 있지만 일부 비행기는 왼쪽 자동차 시거잭 형태의 전원 콘센트를 사용하기도 한다.
아주 드문 경우지만 대한항공의 일부 기종은 인버터 없이 사용할 수 있게 직접 120V AC를 제공하기도 한다. 이 경우는 노트북 아답터를 직접 연결해주면 된다.

지금까지 전원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가를 설명했는데 또 하나 중요한 문제는 모든 항공사/기종마다 다 전원을 제공해주지 않기 때문에 어느 좌석을 선택해야 전원커넥터가 있는가이다.
이 경우 SeatGuru(http://www.seatguru.com) 을 이용하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트 왼쪽에 항공사 이름 알파벳 순으로 정렬되어 있어 자신이 타고자 하는 항공사와 비행기 기종을 선택하면 그 기종의 좌석배치와 편의시설에 대해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그림은 American Airlines의 Boeing 777-200 vers.1 (777) 좌석배치도이다. 좌석 배치상황뿐 아니고 어느 좌석이 좋은(편한) 자리이고 어디가 불편한지, 화장실과 갤리의 위치, 어느 좌석에 전원포트가 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티켓팅을 할 때 미리 좋은 자리를 선택할 수 있게 해 준다. 나는 물론 노트북을 사용하기 위해 항상 파워포트가 나오는 자리중에서 선택한다.

PS 인버터가 무겁지 않은가 걱정하는 분이 있는데 내가 사용하는 제품은 0.2Kg정도니 노트북 아답터와 비슷한 무게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물론 용량이 더 큰 놈들은 조금 더 무거워지기는 한다.

이 정보가 장시간 비행을 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Bon Voyage!!!
Posted by naut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26 03:45

    유용한 정보 정말 감사드러요11

  2. 2009.01.26 03:45

    유용한 정보 정말 감사드러요11

  3. 2009.04.16 23:15

    감사합니다. 아시아나를 타는데 시트구루에서 확인 해보니 이코노미는 파워가 없네요. 그래도 정말 재밌고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