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부탁으로 넷북을 구입하여 포맷을 한 다음 윈도우 XP를 클린인스톨을 하게 되었다.


처음에 SSD를 포맷을 할 때 별 생각없이 파일 시스템을 NTFS로 선택하였다. 설치에 별다른 문제는 없었지만 설치하는데 엄청난 시간이 걸렸고 특히 sp2를 설치했기 때문에 sp3로 업데이트 할 때 역시 거의 1시간 이상 걸렸다.

어플리케이션 역시 일단 실행이 되면 동작속도는 괜찮았지만 윈도우의 반응속도나 초기 로딩속도가 엄청나게 오래 걸렸다. 물론 인텔 아톰 프로세서가 고성능은 아니어도 램도 2G, SSD 32G로 확장된 시스템이 무슨 셀러론 500MHz 프로세서에 램 512M 보다 눈에 띄게 느리게 움직이는 것이었다.

구글신의 도움을 받아 원인을 찾아 본 결과 범인(?)은 NTFS 파일시스템이었다.

아래 표가 FAT과 NTFS 파일시스템을 비교해 놓은 것이다.

위의 표에서 볼 수 있는것처럼 대용량의 하드를 사용하는 멀티유저 시스템인 경우 security, recoverability, fault tolerance가 중요하기 때문에 NTFS가 훨씬 유용하지만 주로 개인용 서브로 사용하고 사용되는 SSD도 32G이하인 경우가 많은 넷북에서는 NTFS를 사용하는게 별다른 이득이 없다.

또한 NTFS 파티션의 경우 모든 파일과 폴더에 대해 last access timestamp를 저장하고 있다. 이 timestamp는 파일이나 폴더가 억세스 (쓰기 뿐 아니고 읽기도 포함)될 때 마다 업데이트 된다. 즉 폴더를 브라우징 하거나 파일 내용을 보기만 해도 계속 timestamp가 업데이트 되어야만 한다. 특히 대량의 파일을 가지고 있는 폴더를 브라우징하면  log file이 쌓여서 OS가 이 로그를 하드디스크에 다 기록할 때 까지 윈도우가 느려지거나 반응이 없어질 수 있다.

고속 하드에서라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넷북에 주로 사용되는 저속의 MLC SSD에서는 이게 엄청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MLC SSD의 경우 한번에 writing하는 블럭 크기가 작으면 아래 그래프에서 볼 수 있는것처럼 기록속도가 매우 느려진다. Timestamp 로그는 사이즈가 작아서 가장 writing 속도가 느리다. 폴더를 한번만 열어봐도 그 폴더 안에 들어있는 모든 파일에 대해 가장 느린 operation을 해 줘야 하니 윈도우의 동작 속도가 엄청나게 느려지게 된다.

물론 FAT32에도 timestamp를 관리하지만 파일을 만들거나 내용을 수정하는 경우만 timestamp를 업데이트하고 읽기만 하는 경우는 timestamp를 업데이트 하지 않기 때문에 MLC 타입의 SSD를 사용하는 넷북의 경우 FAT32를 사용하는게 NTFS보다 훨씬 빠르게 동작한다.

넷북의 SSD를 FAT32로 포맷하고 윈도우를 다시 설치한 결과 NTFS를 설치한 경우보다 체감상으로 배 이상 빠르게 동작하는걸 확인할 수 있었다.

* NTFS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last access timestamp 기능을 꺼 줄 수 있다. 이 경우는 테스트 해 보지 않았지만 이 기능을 꺼 주면 FAT32와 비슷한 속도로 동작할 수 있을것으로 생각된다. 이 기능을 꺼 주려면 레지스트리를 다음과 같이 수정해주면 된다.

Hive: HKEY_LOCAL_MACHINE

Key: SYSTEM\CurrentControlSet\Control\FileSystem

Name: NtfsDisableLastAccessUpdate

Type: REG_DWORD

Value: 1

Posted by naut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09 09:49 신고

    흥미로운 사실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최근 새로 나온 SATA하드를 장착한 노트북들중에 윈도우 XP를 설치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내가 고생했던 모델은 도시바의 Satellite A205-S5804 였다.

윈도우를 설치를 진행하다 보면 하드를 포맷하고 윈도우를 어느 파티션에 설치할거냐고 묻는 부분에 가서 '하드 디스크가 없다'라는 소리를 하고 더 이상 진행을 시킬 방법이 없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화면으로 넘어가지를 못한다. -_-)

문제의 원인은 인텔의 새로운 칩셋(965)이었다. 이 놈들은 ICH8 HBM/AHCI SATA DRIVER를 사용해야 하는데 이 드라이버는 기본적으로 XP install cd에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윈도우 설치 프로그램이 SATA하드를 인식하지 못하게 되어 버리는 것이다.

델에서 나온 모델은 칩셋을 다른걸 사용했는지 확인해보지는 않았지만 BIOS에서 PATA 호환으로 동작하게 해 주는 옵션이 있어서 이걸 켜주면 바로 xp를 설치할 수 있는데 비해 도시바 저 모델의 경우는 BIOS에 그런 종류의 옵션이 아예 없어서 윈도우 XP 원본 설치CD만으로는 설치할 방법이 없다.

이 경우 해결책은 윈도우 XP 설치CD에 필요한 SATA device driver를 추가시켜서 설치 프로그램이 SATA하드디스크를 인식하게 만들어 줘야 한다.

이 문서가 구글신의 도움으로 찾은것인데 지금은 링크가 바뀐거 같아 편의를 위해 pdf 파일을 첨부해 놓았다.


Posted by naut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2 16:08

    FDD 없는 노트북에서 윈도 설치시 하드가 인식되지 않을 때

    USB-FDD를 지원하는 플래시 메모리에 F6 드라이버를 저장해서 설치하시면 간단합니다.
    (국내 S사의 제품이 유일한 것 같은데, 용산에 가보니 1만원 하네요.)
    윈도 CD 설치 초기에 "다른 드라이버를 설치하려면 F6 누르세요."에서 "F6" 누르고
    나중에 "드라이버 위치" 물을 때 "S" 누르고 플래시 메모리에 있는 드라이버를 지정하면 됩니다.
    F6 드라이버는 칩셋 제조사(거의 인텔) 사이트에 가면 칩셋별로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저도 드라이버 구하다가 이 곳까지 왔네요. 허접하지만 도움이 될까 해서 몇자 적었습니다.

윈도우를 오래 사용하다 보면 이것저것 다양한 드라이버와 부팅시 실행되는 파일들이 많아지면서 부팅시간이 느려지는걸 느낄 수 있다. 윈도우를 종료할때도 마찮가지로 느려지는 것도 있고 열려있는 어플리케이션이 많으면 각각을 바로 종료시켜 버리는게 아니고 몇초씩 기다리기 때문에 심한 경우 몇분씩 걸리기도 한다.
그래서 윈도우의 시작과 종료를 빠르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겠다.

먼저 시동의 경우 BootVis라는 프리웨어를 이용하면 된다. XP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로 원래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만들었지만 프리웨어로 된 BootVis는 부팅이 느린 시스템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유용하다. BootVis는 윈도우 startup을 분석하고 부팅하면서 로딩하는 드라이버와 자동실행되는 프로그램을 추적해서 부팅을 느리게 해 주는 프로세스가 어떤것인지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법도 간단해서 일단 설치한 다음 'Trace'메뉴 옵션중에 하나를 선택하면 BootVis는 자동으로 컴퓨터를 재시동시키고 startup과정을 추적해서 결과를 분석해준다. BootVis가 자동으로 부팅과정을 최적화하게 할수도 있지만 좀 더 세부적으로 최적화하고 싶으면 BootVis로 분석해서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 프로그램들 중에 확실하게 필요하지 않은 것들을 msconfig를 이용해서 비활성화 시켜버리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otvis.msi

BootVis Download


윈도우 종료의 경우는 실행창을 이용하면 된다.
윈도우에서 Start(시작)->Run(실행)을 선택하면 아래의 그림과 같은 창이 뜨면 shutdown -f -t 0 을 입력해주면 된다. 이렇게 하면 다른 프로세스들을 기다리지 않고 바로 시스템을 종료시켜 버리기 때문에 매우 빠르게 시스템을 종료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naut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